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사용 해야되는 이유

August 5, 2019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사용 해야되는 이유

안녕하세요 먹튀폴리스 입니다.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사용해야 되는 이유는 제일 중요한 먹튀 입니다. 먹튀는 여러분의 힘들게 번돗을 빼앗고 갈취하는 것입니다. 몇번당해야만 안전한곳을 찾는 여러분은 아직까지 위험성을 느끼지 못합니다. 절대 보안이 철저한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에서 사용하세요!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먹튀폴리스 에서 사용하고 프랑스여행 후기

한편 체코 욕인 도프라델라가 우리 사이에 유행처럼 번졌고 각국의 욕을 궁금해하는 친구들이 많았다. 체코 친구가 내게 뻐큐와 셔럽이 한국어로 뭔지 알려달라고 계속 졸라 마지못해 씨발과 닥쳐를 알려주며 제발 쓰지말아 달라고, 알고만 있으라고 부탁했는데 캠프 끝날 때까지 씨빠 닥쵸 거렸다..(좋아, 좋은아침도 알려줬는데 다 기억하고 아침마다 한국어로 인사해 주었다) 한국어에 관심이 많았던 이 친구가 ‘나는 맥주를 좋아한다’라는 한국말을 알고싶어 하기에 가르쳐 줬더니 맥주라는 발음을 어려워해 자꾸 배추로 발음했다. “그렇게 말하면 배추를 좋아한다는 뜻이야~”라고 알려주니 너무 좋아했다. 결국 캠프가 끝날 때까지 그 문장을 반복하며 자신이 방금 한 발음이 맥주인지 배추인지 물어보았고, 맥주를 잘 발음하기 위해 다른 친구들까지 동원한 나머지 여기저기에서 맥주, 배추, 맥주 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워크캠프 막바지에 이르자 갑작스레 우울해지기 시작했다. 프랑스라는 낯선 나라에 도착하자마자 공동체에 소속되는 호사(?)를 누리다 보니, 워크캠프가 끝난 이후 혼자 남겨질 상황이 두려워지기 시작한 것이다. 친구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벗어나 혼자 울어볼 참으로 포도밭을 보러갔는데, 숨는다고 숨은 날 어떻게 찾았는지 이탈리아 친구 안나가 따라와 위로해 주었다. 이화여대에서 3개월 간 교환학생으로 공부했던 그녀는 내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울고 싶으면 마음껏 울라고 휴지를 건네주었다. 이어 그녀의 연인이자 같은 이탈리아 친구인 조바니가 왔고, 내게 이런 말을 해주었다.
“수, 지금 여기 풍경 너무 예쁘지. 이 풍경을 눈에 담아. 네가 지금 이 순간은 사진을 찍지 않고 그저 눈에 담았으면 좋겠어. 그리고 이 풍경과 함께 우리도 기억해 줘.”아직까지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안나는 캠프가 끝난 뒤에도 메시지를 보내 이탈리아에 꼭 와서 자기 집에서 자고 가라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들과 재회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듯하다!우리가 한 활동이 지역에서 유명세를 타 지역 신문과 방송사에서 취재를 나왔고, 실제로 기사와 영상이 만들어졌다. 랑스에 온지 2주만에 신문 한 구석에 얼굴을 내미는 영광을 누렸다.

토토사이트 먹튀폴리스
프랑스 친구와도 함께 토토사이트 사용하다

8월 27일, 캠프를 마무리하고 다시 떠날 채비를 시작하는데, 캠프 리더이자 프랑스 친구인 플로리안이 내게 감명을 받 엑상프로방스에 있는 본인의 집으로 나를 초대했다. 덕분에 버스 안에서 세잔의 생트 빅투아르 산도 보고, 플로리안의 집에서 하루 머물며 엑상프로방스 시내를 구경할 수 있었다. 큰 피자를 나눠먹고 거리 곳곳을 산책하기도 했다.엑상프로방스 대학에서 법을 공부하는 파리지엔느이자 나와 동갑인 그녀는, 회사가 아닌 사람을 위해 법을 공부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영어를 공부하기 위해 1년간 캐나다에 머물고, 남미로 인턴을 가기 위해 스페인어 공부에도 열심인 그녀에게서 열정을 배웠다. 플로와 난 통하는 부분도 많았다. 둘 다 사르트르를 좋아하며, 산티아고 길을 걷고싶어 한다. 어쩌면 조만간 길 위에서 그녀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플로는 내게 앞으로 어려운 일이 생기면 이곳으로 다시 오라는 따뜻한 말을 해주었고, 마르세유까지 단돈 2유로에 갈 수 있도록 내 명의의 버스할인카드를 만들어 주었다(할인카드를 만드려면 거주지가 있어야하는데, 아직 거주지가 없었던 날 위해 본인의 거주지를 올려 주었다).

아쉬운 마음으로 플로리안과 헤어져 마르세유로 향했다. 3일 정도 머물며 혼자 여행했다. 역시 어떤 계획도 가지지 않은 채 항구를 걷고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치밀한 계획이 없어도 만족스러웠다. 항구 근처의 식당에서 그 유명한 부야베스를 먹었고, 마르세유 바닷길을 달리는 기차를 타고 노트르담 성당에 갔고, 꼭대기에 올라가 마르세유의 전경을 눈에 담기도 했다. 그 이후엔 그저 잠잠히 앉아 아름다운 물결을 바라보며 차후 프랑스 생활의 청사진을 그렸다. 내가 원하는 것들이 벌써 이루어진 듯 상상하며 설레했다. 지금 생각하면, 그 때 마르세유에서 그린 청사진이 지금껏 나의 원동력이 되어주었다.

에 마르세유를 혼자 여행했다고 하면 놀라는 사람들이 더러 있었다. 혹자는 마르세유를 이민자의 도시, 위험한 도시라고 폄하하기도 하지만 나는 되레 이 도시를 ‘열린 도시’로 칭하고 싶다. 길을 걷기만 해도 주변에서 사람들이 말을 거는 건 사실이다. 그러나 그 덕에 많은 사람들과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눈만 마주쳐도 대화를 이어갈 수 있는 곳이었다. 주로 대화의 물꼬는 “어디에서 오셨어요?”로 트여졌고 이후 “여기에 사세요?” “마르세유가 마음에 드세요?” 등의 질문이 이어지는 패턴이었다. 한국인임을 밝히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남한에서 왔는지, 북한에서 왔는지를 물었다. 혼자 한 여행이었지만 많은 사람들을 만났던 날들. 만화에서 막 튀어나온듯 호탕한 웃음을 가졌던 스페인 아저씨, 수줍은 알제리 청년, 같이 바다를 바라보며 얘기를 나누었던 마다가스카르 분, 처음에 사요나라-라고 인사하다 한국인이라고 하자 사과하던 신문가게 아저씨..물론 조심해야 하는 곳임은 맞다. 프랑스 친구 플로리안도 내게 단단히 주의를 주었다. 어두워지고 난 뒤에는 거리를 홀로 돌아다니지 말라고, 아름다운 도시임엔 분명하지만 밤에 혼자 다닐 수 있을만큼 치안이 좋진 않다고 했다.

8월 30일 마르세유를 떠나 서쪽에 위치한 보르도로 와 하루 머문 뒤 다음날인 31일에 보르도에서 기차로 45분 거리에 있는 작은 시골마을 생쇠랑쉬르릴르에 도착했다. 9월 25일까지 약 한 달 간 이 곳에 위치한 농장에서 우핑(WWOOFing)을 할 작정이었다. 우핑은 우프(WWOOF)를 이용한 여행을 뜻하는데, 우프에 등록된 농장에서 하루 평균 5시간 정도 일을 하면 주인이 숙식을 제공해주는 방식이다. 프랑스인들과 함께 생활하며 그들의 문화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는 느린 여행으로 설명할 수 있겠다. 워크캠프가 8월 말에 끝나지만 어학원 개강은 9월 말이라 한 달 간 머물 곳을 고심하다 우핑을 하게 되었고, 그 덕분에 9월 한 달 간 한 푼도 쓰지 않아도 되었다. 내가 머문 곳은 빵 굽는 젊은(20대) 농부 이카르의 집이었다. 그는 유기농 빵을 전통 화덕에서 구워 근처 시장에서 팔 뿐만 아니라 역시 유기농으로 각종 채소들을 재배했다. 닭과 흑돼지, 큰 개와 고양이도 있었다. 근처에 거주하는 그의 아버지는 염소 농장을 운영했다. 이카르 역시 20대 초반에 우핑으로 일본 여행을 했던 터라 본인의 집에 머무는 이방인들을 가족처럼 스스럼없이 대해주었다.